Travel Story Ep15 Eric Fileta's Life on a Korean Farm

maxresdefault.jpg



Eric Fileta’s Life on a Korean Farm
Eric Fileta, from Washington, D.C., was born to an Egyptian father and an American mother. He came to Korea on the advice of his college friends and fell in love with the country right away. Later, he went on a trip around the world to fulfill his childhood dream, and after about a year wandering alone, he met his current wife, Hye-won, at a guest house in Madrid, Spain.
The couple spent two years traveling the world together, but they found most of the world’s cities to be quite similar, and too busy for their taste. Just as they were feeling dragged down, Eric discovered his second dream in Tanzania, Africa. He met Hye-won’s parents, who were volunteering as farmers with KOICA in Tanzania. He was captivated by their way of life, and decided to become a farmer himself, in Korea.
Eric married Hye-won at a temple in Yongin, Korea. The couple wanted to hold a memorable wedding for their friends and families who came to congratulate them from all over the world. It was a complicated wedding, but everyone came out smiling.
Gangneung, surrounded by mountains and the ocean, was a unique city with friendly locals. Eric settled in and became a farmer. Eric enjoys the small joys in life, chatting with his neighbors and helping out on their farms. He also has his hands full raising a 10-month-old daughter.
It’s been three years since Eric became a farmer, and farming hasn’t gotten any easier for him. Last year, he harvested some potatoes in the summer and sweet potatoes in the fall, but he had to give up on the cabbage. He sent out an emergency signal to his farming mentor who lives in Chuknyeongsan Mountain. Eric and Hye-won take off on a trip together to take a break and to help another farmer’s fall harvest while picking up some tips along the way. On their trip, they stop by Bodeok Gwaneumsa Temple in Yongin, where they were married, and the Songdam Gotaek, where they had their reception. They also visit Hye-won’s parents, who taught them about traveling and farming. Then, they head to Chuknyeongsan Mountain to learn about organic farming from an old mentor. We follow Eric on his autumn family trip to learn more about his life as a Korean farmer.
Eric Fileta’s Life on a Korean Farm
이집트인 아버지와 미국인 엄마 사이에 태어난 워싱턴DC 토박이 에릭 펠리타.
대학시절 한국인 친구들의 추천으로 한국에 온 에릭은 한눈에 한국에 반했다.
이후 어린 시절의 꿈을 쫓아 세계일주를 나섰는데.. 홀로 1년 여를 떠돌다 스페인 마드리드 게스트하우스에서 지금의 아내 혜원 씨를 만났다.
세계일주와 사랑에 빠진 이 커플은 2년 동안 함께 세계를 두루 돌아다녔다. 하지만 세계의 도시는 너무 바쁘고 대부분 비슷했다. 여행에 지쳐갈 즈음, 에릭은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두 번째 꿈을 만난다. 당시 코이카 자원봉사 중인 혜원의 부모님이 그 곳에서 농사를 지으며 단란하고 여유롭게 사는 모습에 반한 에릭은 한국에서 농부로 살아가기로 한다.
에릭은 혜원과 한국의 용인 사찰에서 전통결혼식을 올렸다. 세계 각국에서 온 친구들 날짜 변경선을 넘어온 에릭의 부모님과 탄자니아에서 날아온 혜원의 부모님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어서였다. 절차는 복잡했지만 모두가 행복한 결혼식이었다.
산과 바다가 가까운 강릉은 도시와 다르게 강릉만의 색깔이 확실했고 이웃들이 친절했다. 그래서 에릭은 강릉에 터를 잡고 본격 농부가 되었다. 할머니와 수다 떨고 이웃 농사를 품앗이하며 농사짓는 게 행복한 에릭. 자식농사도 성공해 딸 리엔은 10개월이 되었다.
이제 3년차의 초보 농부, 에릭. 그런데 올해 농사는 영 신통치가 않다. 여름에 감자와 가을에 고구마를 좀 수확했을 뿐 배추는 아예 포기해야 했다. 그래서 축령산에 사는 농사 사부에게 SOS를 쳤다. 그 동안 농사짓느라, 리엔을 키우느라 바빴던 에릭 부부는 스승의 가을 수확을 도우며 농사를 다시 배우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 떠나는 김에 결혼식을 올렸던 용인의 보덕관음사와 피로연을 열었던 송담고택에서 지인도 만나고, 여행과 농사의 선배인 장인장모와 즐거운 시간도 보낸다. 그리고 축령산에서 100% 완벽한 유기농사를 짓는 스승에게 초심으로 돌아가 농사를 다시 배운다. 한국의 농촌을 사랑하는 에릭의 가을 여행과 함께 한국 농부로 살아가는 에릭의 인생을 들여다본다.

Nguồn: https://thutucmuabannha.com

Xem thêm bài viết khác: https://thutucmuabannha.com/luat-dat-dai

1 Reply to “Travel Story Ep15 Eric Fileta's Life on a Korean Farm”

  1. GOH BOMBA says:

    Like in America is back to Eden and permaculture and grow own food live off grid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scroll to top